제 73주년 광복절 기념식

_43i1283
2018년 8월 15일 방콕 소재 주태국대한민국 대사관 대강당에서는 올해로 73주년을 맞는 광복절을 맞아 노광일 대사를 비롯 임부순 한인회장과 대한노인회 태국지부 이응선 회장 등 한인들과 원로들, 대사관 관계자들과 각 협회와 단체 관계자들 그리고 일반 교민들과 태국한인국제학교 학생 등이 참석한 가운데 치러졌다. 이날 임만규 총영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기념사를 대독하였고 이어서 임부순 한인회장은 축사를 낭독했다.
임부순 한인회장은 축사에서 “지금까지 우리는 숨가쁘게 달려오는데 주력했다면 앞으로는 내실을 기하며 미래를 준비해야 할 것입니다. 교민 여러분, 대한민국의 소중함을 새삼 깨닫게 되는 오늘, 재태국 교민 여러분들의 가정에도 안녕과 축복이 늘 함께 하기를 기원합니다.”라고 말했다.

_43i1300문재인 대통령 광복절 기념사 요약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다음달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으로 가기 위한 담대한 발걸음을 내딛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남한·북한·일본·중국·러시아·몽골 등) 동북아 6개국과 미국이 함께 하는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제안”하고 이를 “동북아 다자평화안보체제”로 이어가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평화가 정착되면 경기도와 강원도의 접경지역에 통일경제특구를 설치”하겠다는 구상도 함께 밝혔다.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되어야 본격적인 경제협력이 이뤄질 수 있다”고 전제한 뒤 “군사적 긴장이 완화되고 평화가 정착되면 경기도와 강원도의 접경지역에 통일경제특구를 설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통일경제특구 설치는) 많은 일자리와 함께 지역과 중소기업이 획기적으로 발전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철도, 도로 연결은 올해 안에 착공식을 갖는 것이 “목표”라며 경의선과 경원선의 출발지였던 용산에서, 저는 오늘, 동북아 6개국과 미국이 함께 하는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남북 철도 연결을 동아시아 공동협력체 구성의 토대로 삼겠다는 구상을 내놓은 것이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독립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 해외동포 여러분, 식민지로부터 광복, 전쟁을 이겨내고 민주화와 경제발전을 이뤄내기까지 우리 국민들은 매 순간 최선을 다해왔습니다. 국민들이 기적을 만들었고, 대한민국은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로 가고 있습니다.
독립의 선열들과 국민들은 반드시 광복이 올 것이라는 희망 속에서 서로를 격려하며 고난을 이겨냈습니다. 한반도 비핵화와 경제 살리기라는 순탄하지 않은 과정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지만 지금까지처럼 서로의 손을 꽉 잡으면 두려울 것이 없습니다.
한반도 평화와 번영은 우리가 어떻게 하냐에 달렸습니다. 낙관의 힘을 저는 믿습니다. 광복을 만든 용기와 의지가 우리에게 분단을 넘어선, 평화와 번영이라는 진정한 광복을 가져다 줄 것입니다.

Bangkok Information Magazine Co., Ltd.

19/122 Sukhumvit Suite Bldg., Sukhumvit Soi13, Bangkok 10110 Thailand

Tel. +66(0)2651-2021 | Fax. +66(0)2651-2021 | Email. kyomin@kyominthai.com

© Kyominthai.com All Rights Reserved

로그인하세요.

또는    

계정 내용을 잊으셨나요 ?

Create Accou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