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3일 태국 뉴스

▶ 대기 오염 악화로 방콕 내 학교에 공기 청정기 설치 시행
 
▲ 방콕 수도권에서 대기 오염이 심각해지고 있는 것으로 아싸윈 방콕도지사가 대형 공기창정기를 소개해고 있다. (사진출처 : Thestandard.co)
방콕 수도권에서 대기 중 미세먼지(PM2.5) 농도가 상승하면서 대기 오염에 의한 건강 피해 확대가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교육부는 이 2주 동안 방콕과 인근 도에 있는 국공립학교 37개교에 공기 청정기를 제공하고 있다. 학교에 제공되는 공기 청정기는 3종류가 있으며, 대당 가격은 2,000바트 정도이다.
 교육부 장관의 끄라이싼 비서관은 “다행히 지금은 대부분의 학교가 방학 기간이라서 (대기 오염) 영향은 한정되어 있다. 하지만 곧 건기로 들어가기 때문에 상황은 악화될 것이다. 그래서 지금부터 준비해 둘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방콕시에서는 10월 1일 방콕 중심부에 거대 ‘공기청정기탑(หอฟอกอากาศ)’을 건설하는 계획을 밝혔다. 이것이 대기 오염 감소에 효과적일 경우 추가적으로 다른 위치에 타워가 설치될 예정이라고 한다.

 

▶ 방콕 중심지에 대형 공기청정기를 설치 예정
 
▲ (사진출처/MGR News)
현재 방콕 시내에서의 심각한 대기 오염 문제의 해결 방안으로 중심지역에 대형 공기청정기를 설치하여 시험적으로 운용해 나갈 예정이다.
마스터 쿨 인터내셔널(Masterkool International)은 까쎄싿 대학(Kasetsart University)과 협력하여 우선 BTS 씨암역 ‘씨암스퀘어 원(Siam Square One)’ 출입구 부근에 높이 4미터, 폭 1.5미터의 대형 공기 청정기를 설치 시험 운용할 계획이다.
이후 공기질 재선 효과가 있으면, 고층 빌딩, 백화점, 대형 전시장을 대상으로 순차적으로 설치해 나갈 계획이다.
최근 방콕 수도권은 대기 오염 상황을 측정하는 지수 중 하나인 입자상 물질(PM2.5) 수치가 상승하여 시민 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수준에 도달하고 있다.

 

▶ 픽업트럭 화물칸의 탑승 주행에 대한 엄격한 규제를 시행할 예정
 
▲ (사진출처 : Matichon News)
경찰 본부는 픽업트럭의 짐칸에 타고 있던 학생 등 13명이 사망한 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향후 픽업트럭 화물칸에 사람을 태우고 주행하는 것을 금지(ห้ามนั่งท้ายกระบ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현행 도로 교통법에는 픽업 화물칸에 사람을 태우고 주행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다. 이를 근거로 이전부터 경찰이 엄격하게 단속하려고 하였지만, 시민들의 반발이 예상보다 컸기 때문에 적극적인 단속에는 이르지 못했었다.

 

▶ 금년도 예산안 제 1심의는 10월 17~18일에 진행될 예정
 
▲ (사진출처 : Thaipost News)
추원(ชวน หลีกภัย) 하원 의장 말에 따르면, 하원에서 10월 17일과 18일 이틀간 금년도(올해 10월~내년 9월) 예산안(งบประมาณราย) 제 1심의가 열린다고 한다. 또한 만약 의원들의 요청이 있으면 하루를 더 추가해 심의 기간을 총 3일로 하는 것도 가능하다.
 한편, 야권에서는 제 1심의를 5일 동안 진행할 것을 요구하고 있었지만, 이에 대해 추안 의장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입장을 바꾸지 않았다.

 

▶ 태국 선박 화주 협의회는 올해 수출 성장 전망을 추가로 하향 조정
 
▲ (사진출처 : Matichon News)
태국 선박 화주 협의회(TNSC)가 올해 수출 성장 전망을 7월에 1% 하향 조정하였으나, 미중 무역 마찰과 세계적인 수요 감소를 이유로 이번에 다시 1.5% 하향 조정했다.
 깐야팟 TNSC 의장에 따르면, 바트 강세가 계속되고 있는 것도 태국 수출에 있어서 우려가 되고 있다고 한다. 이에 대한 대책으로 정부에 수출을 늘릴 수 있도록 수출 시장 개척과 외국과의 무역 협정 체결에 어느 때보다 노력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 ‘낀제’기간의 경제 효과는 47억 바트 이상 예상
 
▲ (사진출처 : Moneyandbanking.co.th)
태국에서 채식 축제 ‘테싸깐 낀제(เทศกาลกินเจ)’는 매년 9월 말에서 10월 초순 경에 실시되는 행사로 주로 중국계 태국인들 사이에서 매년 열리는 관습이다. 올해는 9월 28일 (토)부터 10월 7일(월)까지 개최된다.
 이 채식 축제 기간 동안은 몸을 정화하고, 육류, 우유, 계란, 주류 외에도 생선 소스를 포함한 양념과 마늘이나 파 등 향이 강한 야채 섭취를 피한다. 그래서 슈퍼마켓이나 식당 등에서는 ‘재(齋)’라고 적힌 노란 깃발을 내걸고 채식 요리를 판매한다.
 현지 까씨꼰 은행(Kasikorn Bank)의 조사에 따르면, 2019년 채식 축제 기간의 경제 효과는 47억6,000만 바트(약 1,873억3,600만원)로 전망되어, 전년도의 46억5,000만 바트를 기준으로 2.4% 웃돌 전망이다.
 이번 설문 조사에 따르면, 방콕에서 채식에 참여하겠다고 응답한 사람의 비율은 66.7%로 전년도의 57.1% 보다 증가했다. 참여한다고 응답한 사람의 내역은 중국계 태국인이 90.2%, 비중국계 태국인이 9.8%였다.
 한편, 이 기간 동안 각지에서는 다양한 축제가 열린다. 방콕 야오와랏 거리(차이나타운)에서는 수많은 채식 요리와 노점상이 출점한다. 그리고 푸켓에서는 ‘푸켓 채식주의자 축제’라는 큰 행사가 열리고 고행 행진 등이 실시된다.

 

▶ 홍수로 인한 이재민을 위하여 기부를 호소, 보름 만에 166억원 모금
 
▲ (사진출처 : Khaosod News)
태국 배우 겸 영화감독으로 자원봉사 구급단체 ‘보떽뜽(華僑報德善堂, Thai : มูลนิธิป่อเต็กตึ๊ง, Poh Teck Tung Foundation)’ 멤버인‘빈 반르릿(บิณฑ์ บรรลือฤทธิ์)’ 씨는 10월 2일 동북부 우본랏차타니도 등 홍수 피해 지역 지원을 위해 모금한 기부금이 4억2,250만 바트(약 166억2,800만원)에 이르렀다고 발표했다. 기부금 접수는 9월말에 종료했다.
 빈 씨는 9월 중순에 구급 단체 회원과 함께 우본랏차타니 재해지에 들어가 홍수로 고립된 사람들 구조작업을 실시했다. 그리고 경제적으로 곤란을 겪고 있던 피해자들에게 자비로 1인 당 1,000~2,000바트로 총 100만 바트를 나누어 주었는가 하면, 피해가 심각한 지역이 많았던 사실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알리면서 자발적인 기부를 호소하였다.
 총 기부금 중 8,200만 바트는 우본랏차타니도에서 피해를 입은 약 13,000가구 및 입원 환자, 사원 등에 전달했다. 남은 기부금은 이번달 15일까지 다른 지역 이재민들과 피해지역 복구 자금으로 충당할 예정이다.
 태국 내무부에 따르면, 8월 29일부터 10월 1일까지 북동부, 북부를 중심으로 하는 32개도에서 호우에 의한 산사태나 홍수 등으로 35명이 사망하고 약 42만 가구가 피해를 입고 있다.

 

▶ 태국 북부지역에서 가짜 구급차를 이용해 마약 밀수하던 일당을 체포
 
▲ (사진출처 : Thairath News)
치앙마이와 치앙라이 등 북부 8개도를 관할하는 경찰 제5관구는 마약 용의자 6명을 체포하고 마약 등 약 90만정과 자동차 2대를 압수했다고 발표했다.
 용의자들은 가짜 구급차 등을 이용해 각성제를 밀수해왔다고 한다.

 

▶ 횡령 혐의로 태국으로 도피중인 중국인 남녀 3명을 푸켓에서 체포
경찰은 10월 2일 횡령 혐의로 중국에서 지명 수배 중이던 중국인 남성 2명(42)과 여성 1명(30)을 남부 푸켓섬에서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용의자들은 7억 바트 상당을 회사 계좌에서 자신들의 계좌로 송금한 후 태국으로 도주했다.
 용의자들은 가까운 시일 내에 중국으로 송환할 방침이다.

Bangkok Information Magazine Co., Ltd.

19/122 Sukhumvit Suite Bldg., Sukhumvit Soi13, Bangkok 10110 Thailand

Tel. +66(0)2651-2021 | Fax. +66(0)2651-2021 | Email. kyomin@kyominthai.com

© Kyominthai.com All Rights Reserved

로그인하세요.

또는    

계정 내용을 잊으셨나요 ?

Create Accou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