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12일 태국 뉴스

▶ 태국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 1명 추가되어 총 33명으로 늘어
corona 33
(사진출처 : Spring News)
  태국 보건부는 2월 11일 태국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โคโรน่าไวรัสสายพันธุ์ใหม่)’ 감염자가 추가로 1명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의한 폐렴이 확인된 사람은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태국을 방문한 중국인 여성(54)으로 6일부터 발열과 기침 등의 증상이 나타나 방콕 교외 병원에 입원했다.
  태국에서는 11일까지 확인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는 총 33명이 되었다. 이 중 10명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완치되어 이미 퇴원했다. 아직 23명은 입원 중이며. 사망자는 나오지 않았다.

 

▶ 태국 여행, 중국인에 이어 한국 관광객도 대폭 감소, 한국 정부에서는 태국 여행 자제 권고도
corona korean tourist drop
(사진출처 : Khomchadluek)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태국에는 중국에서 여행자가 급감한 상황이다. 또한 이달 들어서는 한국에서 여행객이 크게 감소하고 있다.
  태국 출입국 관리국(Thai Immigration Bureau) 자료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한국인 여행자는 하루 평균 5,000명 이상이 태국에 입국했었지만, 현재는 3,000명 미만인 날이 계속되고 있다. 국적별 순위에서도 2월 5일 이후 계속 10권 밖으로 떨어졌다.
  지난해 태국을 방문한 한국인은 총 189만 명이었으며, 국적별로는 중국, 말레이시아, 인도에 이어 4번째로 많은 관광객이 태국을 방문했다. 하지만 현재는 50% 정도까지 감소되었다.
  한편, 2월 11일 대한민국 보건부는 국민들에게 일본,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베트남, 태국, 대만을 포함한 6개국에 대해 “여행 자제를 권고한다”고 밝혔다. 6개 국가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역사회 감염이 확인됐다고 발표한 국가들이다.

 

▶ ‘태국 개발 조사 연구소(Thailand Development Research Institute, TDRI)’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태국에서 50만명 이상이 일자리를 잃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서에서 밝혀
7.กราฟฟิกนำ-น.2
(사진출처 : Prachachart)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확대로 태국에서 50만명 이상이 일자리를 잃을 수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것은 태국 정부로부터 위탁을 받아 조사를 실시한 민간 연구 기관 ‘태국 개발 조사 연구소(Thailand Development Research Institute, TDRI)’ 보고서에서 언급되었다.
  보고서를 만든 사람 중 한 명인 융윧(Yongyuth Chalamwong) 씨가 태국 노동부를 위해 작성된 보고서를 TV 채널 TNN24 인터뷰에서 발표했다.
  융윧 씨는 “우리의 연구 결과는 중국에서의 감염 확대와 관련하는 태국의 관광 및 수출 부문 제한이 올해 중반까지 계속될 경우, 이 부문에서 일하고 있는 50만명 이상의 태국 시민들이 실직될 것이다(The results of our study suggest that if the epidemic in China continues till the mid-year, along with the related restrictions on the tourism and export sectors of Thailand, more than 500,000 Thai citizens working in these sectors will be left without work)”고 말했다.
  태국 체육관광부 발표에 따르면, 중국인 관광객은 1월 중순부터 2월 중순까지의 기간에 60.9%가 감소했다.
  또한 태국 상무부는 올해 2월부터 4월까지 과일 및 기타 식품의 중국 수출이 급감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홍콩에서 출항한 미국 유람선, 대만과 일본에서 입국 거부, 태국에서도 입국 거부
refusual of entry cruise
(사진출처 : Posttoday News)
  쁘라윧 총리는 2월 11일 동부 람차방 항구에 입항을 요구한 미국 유람선 ‘웨스테르담(Westerdam)’호에 대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방지를 위해 입항을 인정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연료, 식량 등의 보급은 제공했다.
  ‘웨스테르담’는 지난 1일 승객 1,455명, 승무원 802명을 태우고 홍콩을 출항했으며, 그 후 2주 동안 대만, 일본을 방문했다가 15일 요코하마에 입항할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대만, 일본에서 입항이 거부돼 태국에 입항을 요구했지만 거부되었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유행으로 많은 태국인들이 여행 취소나 연기
Travel in and out-kaohoon
(사진출처 : Kaohoon)
  까씨꼰 리서치 센터(KRC)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의한 영향으로 태국인들이 관광을 취소하는 경우가 많아, 이에 따른 소비가 150억 바트 전후로 줄고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소매 및 요식업에서 큰 영향은 없지만, 관광 관련 소비는 131~175억 정도로 떨어질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KRC는 태국인 1,2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66%가 신종 바이러스에 불안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태국 관광 산업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유행으로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하고 있으며, 이로 인한 경제적 영향은 1,000억 바트에 달할 것이라는 일부 기관 예측도 나오고 있어, 올해 태국 경제에 어려움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 신종 폐렴 확산으로 동남아 국가 관광산업 고전, 태국 관광 수입도 큰 타격, 대량 실업 우려도
Tourism in Bangkok_01-MGR online
No Chinese tour,Wat Phra Kaew_02-mthai
(사진출처 : M Thai , Siamrath)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의한 폐렴 감염 확대는 중국과의 관계가 강한 동남아시아 각국에서도 관광 산업 부진을 비롯해 다양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가장 많은 피해를 보고 있는 것은 동남아시아 지역의 여행업이다. 그 중 태국은 중국인 관광객에게 가장 인기가 있는 지역이었으나 2월 구정(춘절)이 지나며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여행 관련 업종 기업에게 막대한 타격이 되고 있다.
  지난 한 해 동안 태국을 방문한 외국인 여행자는 약 4,000만 명이었다. 그 중 중국인 관광객이 1,100백만 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러한 중국인 관광객이 사라지면서 갑자기 찾아온 불황으로 태국 관광업은 속수무책인 상황이다.
  태국에서 관광 산업은 국내 총생산(GDP)의 약 20%를 차지하는 주요 산업이다. 그런데 이러한 중국인 관광객 감소로 전체적인 경제 위축을 우려하는 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태국 상공 회의소 대학 계산으로는 올해 관광 관련에서 1,328억 바트의 매출이 감소되고, 이것이 GDP 성장률을 1.3포인트 끌어내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것도 3월까지 코로나 바이러스의 종식을 가정한 수치이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영향이 길어지면 타격은 더 커지게 된다. 이에 따라 태국 정부도 세금 우대 조치 등 긴급 지원책을 내놓고 있다.
  한편, 다른 국가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으려고 싱가포르와 필리핀 외에 아직 감염자가 나어지 않은 인도네시아 등도 출입국 관리를 엄격히 실시하고 있다. 또한 중국과의 항공 노선을 줄이거나 중지했으며, 잠복 기간을 고려하여 지난 2주 이내에 여행 경력이 있는 외국인의 입국 및 통과를 금지하는 등 검역을 강화하고 있다. 태국에서도 이러한 관광객에 대한 검역 강화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다.
  대한민국 보건부에서는 2월 11일 국민들에게 일본,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베트남, 태국, 대만을 포함한 6개국에 대해 “여행 최소화를 권고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 아피랏 육군 사령관, 29명이 사망한 사건에 대해 희생자 가족들에게 “군을 비난하지 말고 나를 비난해 달라”고 눈물 흘리며 호소
apirat1
(사진출처 : Thai PBS)
  태국에서 군인 1명이 총기를 난사해 적어도 29명이 사망한 사건으로 육군 사령관은 슬픔에 가득찬 희생자들의 가족에게 “군을 비난하지 말아 달라(อย่าด่าว่าทหาร)”며 눈물을 흘리며 호소했다.
  아피랏(Apirat Kongsompong) 육군 사령관은 TV 중계 기자회견에서 군을 대표하여 사건의 피해자에게 사과하며 눈물을 흘렸다.
  9일 아침까지 17시간 동안 29명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부상당한 이 사건은 육군 중사 짜까판(Jakrapanth Thomma) 용의자가 경찰 특수 부대에 사살되며 마무리되었다.
  아피랏 사령관은 “군은 수십만 명의 인원으로 구성된 거대한 조직이다. 부하 개개인을 주시할 수 없다”고 말하며, 용의자가 군사 조직의 소산이 아니라 불량 군인 이었다는 인상을 주려고 하는데 노력했다.
  또한 그는 “군을 비판하는 사람들이 있다. 나는 군을 비난하지 않길 바란다. 왜냐하면 군은 신성한 조직이기 때문이다”고 말하고, “만약 질책하고 비난하려면 아피랏 장군을(ถ้าจะด่า จะตำหนิ มาด่า พล.อ.อภิรัชต์ คงสมพงษ์)”이라고 호소했다.
  아울러 아피랏 사령관은 이번 사건은 용의자와 상관의 돈을 둘러싼 다툼이 원인이었다고 말하고, 하사관들이 가지고 있는 상관들에 대한 불만 사항을 조사하기 위한 ‘특별한 루트’를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자세하게는 용의자는 “경제적인 대가를 약속한 상관과 그 친족에서 적절한 대응을 얻지 못했다”고 지적하고 주택 매각을 둘러싼 수수료가 원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태국 군 고위 장교들은 국영 기업 임원을 맡아 그 대부분이 수백만 달러의 자산을 신고하는 한편, 부하인 병사들은 박봉을 받고 있는게 현실이다.

 

▶ 경찰, 총기 난사 사건과 같은 범행을 하겠다는 글을 올린 2명 체포
imitation crime
(사진출처 : One31 News)
  동북부 나콘라차씨마도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것을 모방해 비슷한 사건을 일으키겠다고 인터넷에 글을 올린 2명이 최근 컴퓨터 범죄법(พ.ร.บ.คอมพิวเตอร์) 위반 등의 혐의로 체포되었다.
  나콘라차씨마도와 인접한 동북부 차야품도에 살고 있는 삐라팟(27) 용의자는 현지 백화점에 가서 유사한 사건을 일으키겠다는 글을 올린 것으로 경찰이 조사를 시작하자 경찰에 출두해 자수했다.
  용의자는 “여자 친구와 말다툼하고 짜증나서 술을 마시고 글을 썼다”고 잘못을 인정했다.
  또한 동북부 러이엣도에서는 재미로 현지 할인점을 습격하겠다는 글을 올린 16세 소년이 체포되었다.

 

▶ 국가 방송 통신위원회(NBTC), 총기 난사 사건을 생중계한 방송국을 처벌하겠다는 입장 밝혀
NBTC
(사진출처 : Matichon)
 국가 방송 통신위원회(NBTC)는 동북부 나콘라차씨마도에서 발생한 육군 병사에 의한 총기 난사 사건 생방송 중지 명령에도 불구하고 현장 실황 중계를 계속한 방송국을 처벌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NBTC 사무총장은 “여러 방송국이 (방송 중지 명령이 나온) 8일 오후 9시 30분 이후에도 실황 중계를 계속했다. (치안 당국 움직임이 범인에게 알려질 우려가 있는) 실황 중계를 중단하지 않은 방송국에는 그 이유에 대해 들어보겠다”고 말했다.
 NBTC 사무총장은 이 방송국에 구체적으로 어떠한 처벌을 내릴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 파타야 해안에서 신원 불명의 외국인 시신 발견, 목에 감긴 끈에는 8킬로짜리 돌이 달려 있어
dead body pattaya
(사진출처 : Thairath)
  외국인 관광객에게 인기 있는 동부 해변 휴양지 파타야에서는 외국인 관련 사건이 자주 발생하고 있다. 이번에는 파타야 앞바다에 떠있는 런섬(Koh Larn) 근처에서 정체불명의 외국인 시신이 발견되었다.
  란 섬 해안에서 400미터 떨어진 장소에서 55세 정도로 보이는 정체불명의 외국인 남성 시신이 발견되었다.
  시신은 청바지를 입고 있었으며, 목에 감긴 밧줄이 끝에는 8킬로에 이르는 돌이 묶어 있었다. 시신에는 싸운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살인인지 자살인지에 대해서는 사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Bangkok Information Magazine Co., Ltd.

19/122 Sukhumvit Suite Bldg., Sukhumvit Soi13, Bangkok 10110 Thailand

Tel. +66(0)2651-2021 | Fax. +66(0)2651-2021 | Email. kyomin@kyominthai.com

© Kyominthai.com All Rights Reserved

로그인하세요.

또는    

계정 내용을 잊으셨나요 ?

Create Accou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