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창관의 방콕세설] 분수처럼 쏟아지는 ‘K-방역예찬’의 물결, 태국은 요원… ’ 연예계 한류’ 대비 별개로 횡보하는 ‘한태 산업한류’

영.미권을 중심으로 서방세계 의료선진국들의 잇따른 한국의 방역 성공사례 벤치마킹과 진단검사 킷트 수입의뢰 쇄도에도 불구, 품질불량 논란의 중국산 검진 킷트만 고집하며 ‘K-방역’에는 손 내밀지 않는 태국
1▲ 이루 헤아릴 수 조차 없는 전 세계 유력언론들이 팬데믹 현상으로 빠져든 코로나 바이러스 방역에 대한 경이로운 성공사례이자 롤모델인 한국의 ‘K-방역’ 예찬론’을 앞 다투어 보도하는 모습./사진=영국 BBC뉴스 화면 캡
태국 역사상 처음으로 감염병 방역과 관련한 국가비상사태가 선포된 요즘, 주민의 태반이 무슬림인 태국 남부의 얄라 주에서 종교적 집단 행동에 기인한 것으로 추정되는 40여명의 집단감염 확진자가 보도된지 며칠 만에 실시된 코로나 바이러스 반응 재검사에서 음성임이 확인되어 세간을 놀라게 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진단검사 기기와 시스템 오류를 일으킨 것으로 알려진 얄라 주의 대표 의료기관인 얄라 종합병원의 진단검사랩이 폐쇄되는 사태에 이르렀다.
한 두명도 아닌 40여명에 대한 치명적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모조리 오진했다는 이야기가 잘 믿어지지 않는 가운데, 한태 양국간의 산업외교 관계가 문득 의문으로 떠올랐다.‘육로로 서울-부산간을 이동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인 5시간 남짓 비행기를 타면 도착하는 나라, 국교수립 60년이 훌쩍 넘었고 일년에 180만명의 한국인이 태국을 다녀가고 50만명 가까운 태국인들이 한국을 방문한다는 양국간의 관계란 무엇인가?’ 말이다.
미국의 CNN, NBC, CBS, VOA, Bloomberg, 워싱턴 포스트, 영국의 BBC, Reuters, 파이낸셜타임즈, 독일의 쉬피겔, 프랑스의 AFP, 호주의 ABC 그리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 등 이루 헤아릴 수 조차 없는 전 세계 유력언론들이 팬데믹 현상으로 빠져든 코로나 바이러스 방역에 대한 경이로운 성공사례이자 롤모델인 한국의 ‘K-방역’ 예찬론’을 앞 다투어 보도경쟁으로 치달으며 알리고 있음에도, 태국의 주요언론들은 제대로 된 관련기사 보도 조차 인색한 실정이다.
‘방탄소년단’과 ‘소녀시대’로 대변되는 연예계 한류에는 그렇게들 열광하고, 한류 드라마 ‘이태원 클라스’ 폐인이 속출한다는 한류천국 나라 태국, 무수히 많은 ‘짝퉁 한국 화장품’에 입만 열면 ‘한국음식 예찬론’을 펼쳐대는 사람들이 어찌 한국산 진단검사 키트 도입에는 관심 조차 보이지를 않으며 심지어 전세계가 분수처럼 쏟아 내고 있는 ‘코로나 진담검사 방역 롤모델 국가 한국’에 대한 보도 조차 이리 인색한 것인지 아연해 하지 않을 수 없다. 거의 편중 내지는 편파에 가까운 이 현상에 대해 생각하다 보니 자연스레 30년여 세월을 횡보해 온 한.태간의 산업경제 교류 부분에 대한 걱정이 뒤따른다.
우리나라는 1980년대 후반 삼성전자와 LG가 반덤핑(Anti-Dumping) 생산거점 마련과 일반특혜관세 제도(GSP) 수혜를 통한 유럽수출 우회수출기지 전략의 일환으로 촌부리와 라영지역 등에 전자제품 조립공장을 세우면서 내수 시장점유율도 동시에 넓히는 전략을 구사하던 중, 1997년에 이르러 발생한 IMF 풍파에 나름 구축되었던 많은 유형,무형의 현지 진출 자산이 씻겨 사라졌었고 아직까지도 그 상흔이 미치유된 부분마저 있는 상황이다. 태국에 외환위기의 풍파가 들이닥치자 마자 IMF 이전에 우후죽순처럼 진출했던 한국계 은행을 필두로 진출했던 금융권들은 태국 중앙은행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흔적도 남기지 않고 철수했고, 일부 대기업에 종속되어 연명이 가능한 부품밸류체인 제조업체를 제외한 많은 수의 중소.중견기업들도 제대로된 뒷처리 없이 본국으로 사라져갔다. 현대차 같은 대기업도 현지 진출 파트너와의 불협화음 속에 쇼룸들의 브랜드 간판 조차 내동댕이 친 채 철수했었던 것.
2▲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 극복 직후의 외국인 투자 대거 유입에 대한 기대와 더불어 대외 투자유치 준비 착수에 들어간 베트남 정부의 정책에 호응하여 현대-탄콩 합작법인 조립차 확판에 돌입한 현대차./사진=HTMV(dongA.com)
이후 다시금 한국산업경제가 회복되고 소위 ‘제2의 한강의 기적’이 펼쳐진 2000년대를 맞이하여 태국에 대해서 우리나라는 처음엔 ‘보신주의’ 분위기로 현지 진출 제조 장치산업에 대한 투자보다는 단발마적인 트레이딩으로 눈 앞의 이익 챙기기에 급급한 사조 마저 보였다.
태국 역시, IMF 당시 뒷처리 조차 제대로 없이 매정하게 떠나간 한국의 산업경제에 대한 신뢰회복에 의문을 제기하는 형국이다. 우리나라의 문전의 이익만을 중시하는 상품교역 거래 위주 교역모습에 주의를 환기시키며 투자진출 위주의 진성 진출을 보여주기를 원하는 신중한 모습을 보이는 측면이 있다.
3▲ 지난주 40여명의 무더기 확진 오류를 낸 태국 남부 얄라 주의 대표검역기관 얄라종합병원의 모습./사진=콤찻륵뉴스
한 마디로, 서로에 대한 신뢰회복이 미흡한 가운데 태국에서는 투자를 동반한 제대로 된 산업진출을 요구하는 반면, 우리나라 기업들은 이번에는 돌다리도 두들겨 가자면서 신남방의 문을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부터 열어나가자는 형국이다.
이제 ‘Before 코로나’는 이렇게 흘러가고 있으며, 이 세상의 수많은 산업경제 패러다임을 바꾸어 놓을 것이라는 ‘After 코로나’에 대비해야 할 때이다. 그야말로 태국과 관련된 민.관.기업 모두가 혼연일체가 되어 새로운 시너지를 만들어 내야 할 때다. 그 중심에서 크든 작던 제대로된 역할을 해내는 한인사회를 만들어 나가는데 모두가 관심과 조력을 기울이면 싶다.

Print


Bangkok Information Magazine Co., Ltd.

19/122 Sukhumvit Suite Bldg., Sukhumvit Soi13, Bangkok 10110 Thailand

Tel. +66(0)2651-2021 | Fax. +66(0)2651-2021 | Email. kyomin@kyominthai.com

© Kyominthai.com All Rights Reserved

로그인하세요.

또는    

계정 내용을 잊으셨나요 ?

Create Accou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