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인력공단 태국 EPS센터 태국인 근로자 한국 송출

2020/04/1214:45:12

▲ 송출근로자의 체온을 재는 천학기 센터장 2020년 3월 23일 태국 EPS센터(센터장 천학기)에서는 한국의 농축산업 및 건설업 근로자 42명을 대한항공을 이용해 한국으로 송출하였다. 이번 42명을 포함 올해에만 411명을 송출하였으며 특히 현재 한국에서 가장 일손이 모자라는 분야의 송출이라 한국업체 고용주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이 될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2월 3일 제조업 등 태국인 근로자 120명을 송출하는 과정에서 입국 근로자 중 1명의 발열증상으로 비록 진료 결과 음성으로 나타났으나 이후 해당 교육장의 폐쇄로 현재 3월말까지 한국 입국이 중단되고 있던 상황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제조업을 제외한 다른 교육장을 활용하는 농축산업 및 건설업은 지속적으로 근로자를 송출하고 있는 중이라고. ▲ 강현택 부센터장(오른쪽)과 센터직원이 한국 질병관리본부에서 운영하는 코로나19 관리 스마트폰 앱 다운로드 방법과 접속, 이용 방법 등을 설명하고 있다 현재 한국은 곧 있을 농번기 철을 맞아 농촌의 일손이 심각하게 부족한 상황이라고 한다. 따라서 외국인 근로자들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며 건설업 또한 날씨가 점차 풀리면서 입국이 늘어날 전망이다. 한편 태국 EPS센터에서는 이번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즉시 한국 입국 예정 근로자에 대한 예방대책을 다각도로 마련하고 실행에 들어갔으며 한국 입국 당일에는 코로나19 관련 체크리스트를 작성하고 발열검사 실시, 마스크 항시 착용, 소지품 확인을 통한 해열제 복용과 소지를 못하게 하는 등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천학기 센터장은 설명했다. 실제 지난 3월 23일 태국 노동부에 위치한 태국 EPS센터 근로자 송출 오리엔테이션을 방문한 필자는 송출 근로자 전원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일일이 천학기 센터장과 강현택 부센터장 그리고 센터 관계자들과 함께 일일이 체온을 재고 마스크 착용 상태 등을 점검하는 모습이었다. “현재 한국은 코로나19 외에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은 상황이어서 돼기고기 등 육류에 대한 반입도 철저히 제한하고 있습니다. 저희 EPS센터에서는 이에 대한 사전교육을 철저히 시키고 있으며 조금이라도 의심되는 교육생이 있을 경우 교육에서 배제 조치하고 있습니다. 다행히 현재까지 입국자 중 확진자는 한명도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철저하게 한국 송출자들에 대한 방역 체크를 철저히 시행할 계획입니다.” ▲ 송출근로자가 앱을 다운받기 위해 큐알코드를 스캔하는 모습. 이들은 이날 밤 대한항공을 이용해 한국으로 송출되며 한국에서 철저한 검역을 마친 후 각자의 일터로 보내진다 태국 노동부와도 능동적으로 협력해 태국근로자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한다. 또한 2020년 태국내 EPS-TOPIK 한국어 능력시험 원서접수를 인터넷을 통해 할 수 있도록 접수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는 중이라고 한다. 인터넷접수 시스템이 완성되면 그동안 한꺼번에 수만명이 접수 창구에 몰리는 것을 미연에 방지해 ‘사회적거리두기’를 실천할 수 있게 된다. 천학기 센터장에 따르면 2020년도 태국 외국인근로자는 제조업, 농축산업, 건설업 분야에 약 6,500명을 선발할 예정이며, 많은 태국인들이 합법적인 한국 취업을 위해 현재 EPS-TOPIK을 준비하고 있으며 당초 3월 중 시험을 실시할 예정이었으나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일정이 많이 지연되고 있다고 하다. 이에 따라 인터넷 원서접수시스템이 구축되는 4월부터 그동안 중단되었던 원서접수를 시작할 예정이며 기능시험 등을 거쳐 최종합격자 선발은 올 8월말경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EPS센터에서는 또한 매년 KOTRA 방콕무역관과 공동으로 상하반기 태국에서 취업하고자 하는 한국인을 대상으로 해외취업박람회를 개최하고 있으나 이번 코로나19로 인해 무기한 연기되고 있다고 밝히며 상황이 안정화 되면 곧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한국에서 태국으로 귀국하는 태국인 근로자의 태국 현지정착 지원을 위한 귀국근로자 채용박람회도 코로나19로 인해 개최되지 못하고 있지만 상황이 안정화 되면 개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태상공회의소 2020 총회 개최

2020/03/04 12:52:33

한태상공회의소(회장 김도순)는 지난 2월 24일 2020 총회를 개최하고 새로운 회기를 시작했다. 김도순 회장은 “올해의 총회는 현재 전세계를 강타하고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그 어느해 보다 규모가 작게 치러지고 있습니다. 지난 15년 동안 상공회의소에 몸담고 다양한 활동을 하면서 올해와 같은 분위기는 또 처음 겪어봅니다. 이런 상황 속에서도 이렇게 참석해 주신 여러 회원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개회사를 시작했다. 김도순 회장은 지난 2019년 대통령의 태국 방문, 아세안 써밋 등 대형 행사들이 여럿 있었는데 모든 행사들을 무사히 치를 수 있도록 도움을 준 회원사들에게 또한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한태상공회의소는 1977년 당시 코트라 관장으로 재직중이었던 안경준씨와 태국인 사업가 추언씨가 공동으로 설립하여 처음에는 Thai-Korean Chamber of Commerce로 태국 상무부에 정식 등록되었고 이후 명칭을 ‘Korean-Thai Chamber of Commerce’로 개정하여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초대 회장은 안경준, 2대는 Chuan Aroonratana씨 등으로 이어지다가 11대 안종국, 12대 조강본, 13대 이만재 회장에 이어 현재 김도순 회장이 16대 회장직을 맡고 있다. 한편, 이날 총회에서는 2019년 결산 및 공인회계사 회계 감사 보고서 승인, 2020년 회계 감사인 지정 및 승인 등의 순서로 이어졌고 2019년 주요행사와 2020년 주요 활동 계획 그리고 CSR 활동 보고와 계획 등을 발표하고 2020년 예산안 승인으로 이어졌다. 끝으로 한태상공회의소가 현재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는 리쿠루팅 활동의 일환으로 태국 최고 학부라고 할 수 있는 SASIN 대학 최초 한국인 교수로 발탁된 송희찬 교수가 학교 소개와 앞으로 한태상공회의소와 함께 할 리쿠루팅 등 다양한 계획들을 발표하며 총회를 마쳤다. 한태상공회의소 문의 전화 : 02-204-2503

2020 태국 경제 전망 세미나

2020/02/15 15:22:09

- 한태상공회의소 주최, 까시껀 은행 후원 -2020 태국 경제 주요 현황 및 이슈, 태국 주요 산업별 전망, 태국 환율 전망 및 환리스크 회피를 위한 기업솔루션 한태상공회의소(회장 김도순)가 주최하고 까시껀 은행(Kasikorn Bank, 한국인데스크 담당 길태준)이 후원한 2020년 태국 경제 전망 세미나가 지난 2월 4일 방콕의 웨스틴 그랜드 수쿰빗 호텔에서 개최되었다. 이번 경제 세미나는 주태국대한민국대사관 장주성 재경관의 ‘2020 태국 경제 현황 및 주요 이슈’와 까시껀 은행 리서치 센터의 Rujipun Assarut박사의 태국 주요 산업별 전망 그리고 까시껀 은행 마켓 비지니스와 시장경제 리서치 전문가 Mr. Sideth Pookayaporn과 Ms. Warunthorn Puthong가 요즘 태국은 물론 태국관련 업체들 사이에 가장 큰 화두로 등장한 태국 환율 2020년 전망과 환리스크 회피 솔루션 소개 등의 시간을 가졌다. ▲ 김도순 한태상공회의소 회장 ▲ 길태준 까시껀은행 한국데스크 팀장 김도순 한태상공회의소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2019년 험난한 상황을 헤쳐나와 이제 2020년을 맞았지만 연초부터 다시금 미국과 이란, 미국과 중국 간의 경제 전쟁의 소용돌이 속에서 엎친데 덮친 격으로 코로나바이러스까지 그야말로 가시밭길을 걷고 있는 요즘입니다. 그러나 아는 것이 힘이듯, 2020년을 맞아 태국 경제 전망을 내다봄으로써 조금은 더 유리한 고지에서 올 한해도 무사히 그리고 굳건하게 버틸 수 있는 힘이 될 수 있는 시간이 되실 수 있기를 바란다”며 “태국 경제 전망에 대해 장주성 재경관과 까시껀 전문가들께서 다양한 분야에서 좀 더 쉽고 정확한 정보를 나눠주심에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장주성 주태국대한민국대사관 재경관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2019년의 전반적인 경제 동향과 2020년 경제전망 등을 설명하면서 그러나 “갑작스러운 코로나바이러스의 창궐로 사실상 올해 경제전망은 더욱 더 예측하기 힘들어졌다”고 밝히며 “오늘 이 자리에서 밝히는 경제전망은 코로나바이러스 창궐 이전에 예측한 것으로 생각해 주시기 바란다” 덧붙이며 발표를 시작했다. ▲ 주태국대한민국대사관 장주성 재경관 장주성 재경관에 따르면 올 해 태국의 주요 경제 이슈는 신정부 정권 안정화, 태국 4.0 정책 추진, 환경 정책, 저출산 고령화 등이 주요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특히 2020년 태국정부는 2019년 총선을 통해 군부정권이 지속되며 내각 구성을 완료하였고 이후 2019년 8월에는 2020년 예산안을 수립하고 지난 1월 예산이 하원을 통과하는 과정을 거쳤다며 이후 태국정부는 그간 다소 지연되었던 정부 정책들을 적극 추진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장 재경관은 또한, 태국 경제 위험 요인으로 바트화 환율과 미-중 무역갈등, 미-이란과의 갈등이 주요 요소이며 이에 따라 유가 급등 가능성이 태국 경제의 또 다른 하락 위험 요인으로 등장할 것이라 예측했다. 태국은 연간 원유 및 콘덴세이트 전체 소비량의 88%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고. 그러나 최근 서아프리카와 미국 등으로 원유 수입처를 다변화하여 중동산 수입량을 전체 수입액의 50% 수준으로 떨어뜨려 위험 요인을 조금은 약화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태국은 올해 태국4.0, 동부경제회랑 프로젝트 강화, 외국인 투자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 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예정이다. 특히 현재 중진국 함정에 빠져있는 태국이 이에 대한 탈출을 위해 12대 미래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차세대 자동차(전기차), 스마트전자, 고급의료와 웰빙 관광, 현대식 농업과 바이오 기술, 미래식품 분야, 디지털, 로봇산업, 바이오 연료 및 화학 분야, 의료 허브, 항공과 물류, 방산산업과 교육 등에 적극적인 정책 추진이 있을 것으로 예상하며 특히 태국은 차세대 자동차 분야와 농엄 및 바이오 기술 등에 장단기 정책을 추진할 예정이며 디지털 산업, 로봇 산업 그리고 항공과 물류, 방산, 교육자 양성과 자동화/정보시스템 교육에 중점적인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태국정부는 지난 2018년 6월을 기해 폐전자제품 수입을 전면 금지하고 올해 2020년부터는 수퍼마켓은 물론 편의점에서도 플라스틱 사용을 전면 규제하기 시작했다. 또한 앞으로 2027년부터는 모든 종류의 플라스틱 사용을 전면 금지할 예정이기도 하다. 그리고 2020년부터 2022년까지 태국 내에서 제조된 전기차를 구입할 시 개별소비세(Excise Tax)를 한시적으로 면제해주는 정책을 계획하고 있다고. 한국과 태국의 경제협력에 대해서도 자세한 설명을 곁들인 장주성 재경관은 한태간 정상회담 후속 조치 및 신규과제 발굴을 통해 앞으로 가시적 성과가 달성될 것으로 예상하며 특히 한태 경제협력 유망분야로는 4차산업 혁명 분야(친환경 자동차와 스마트시티), 교통과 수자원 그리고 에너지 분야 프로젝트 협력, 화장품과 의료, 바이오, 교육 분야 협력 등이 유력하다고 설명했다. 이번 2020 태국 경제 전망 세미나 발표내용은 한태상공회의소 사무국을 통해 회원사에 한해 발표 책자를 배부하고 있다. 한태상공회의소 문의전화 : 02-204-2503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