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이양 베스트 레스토랑

2020/03/04 11:48:29

태국에서도 한국의 ‘치맥’(치킨과 맥주)이라는 용어가 유행이지만 사실 태국에도 정말 훌륭한 치킨 메뉴들이 있다. 쏨땀 느어의 마늘 치킨, 길거리 이싼 음식점의 ‘까이양’ 메뉴들, 일명 ‘댄싱 치킨’이라 불리는 회전 도르래 숯불 앞에서 돌아가며 익혀지는 통닭까지. 태국에도 수없이 많은 치킨 요리들이 있다. 그리고 우리가 한국에서 ‘치맥’을 사랑하듯, 태국인들은 물론 태국을 찾는 수많은 관광객들도 태국 ‘까이양’을 즐기고 있다. “까이양” 또는 “삥까이”(까이삥)라 불리는 닭고기 요리는 원래 라오스와 태국 동북부 이싼 지역에서 주로 먹던 음식이다. 까이양의 ‘까이’는 닭을 의미하고 ‘양’ 또는 ‘삥’은 숯불 등에 구운 음식을 의미한다. 까이양은 주로 찹쌀밥과 쏨땀과 함께 곁들여 먹는 것이 일반적이며 ‘쩨우 봉’이라 불리는 간장베이스에 고추가루와 마나오(라임)주스를 섞어 만든 매운 소스와 함께 하는 것이 제일 좋다. 태국은 이싼식 까이양도 있지만 말레이시아 스타일의 ‘그릴 치킨’ 레시피의 영향도 많이 받고있다. 대부분의 우리나라 치킨은 살을 많이 찌운 소위 ‘육계용’ 닭을 사용하지만 태국식 까이양은 태국 전통 닭이라고 할 수 있는 “까이 반”을 사용한다. 육계용 닭은 살이 많고 부드럽지만 ‘까이 반’은 살은 상대적으로 좀 적고 질긴 편이다. 우리나라의 ‘토종닭’과 비슷한 개념이라고 보면 된다. 방콕 대표 까이양 맛집 Nittaya Kai Yang 2000년대 초반 논타부리의 라따니웻 로드에 도로변에 조그많게 생겨난 니따야 까이양은 태국에서 가장 유명한 푸드 라이터(음식전문작가)중 한사람인 M.R. Thanadsri Svasti씨의 극찬을 받으며 유명해진 음식점이다. 작가이자 가수, 배우 그리고 음식 칼럼니스트였던 그가 우연히 들렸던 니따야 까이양집에서 닭고기와 다른 음식들을 맛본 후 그의 마티촌 신문 칼럼으로 인해 갑작스런 유명세를 타게 된 니따야 까이양은 지금도 그 덕분에 커진 사세확장을 고마워하며 모든 매장에 그의 사진과 캐리커처를 일종의 인테리어로 새겨놓고 있다. 방콕을 중심으로 총 13개의 지점을 가지고 있는 니따야 까이양은 그야말로 태국 까이양 음식점, 이싼 음식점의 대표 선수라 할 수 있다. 여러 지점으로 대형화가 되었지만 음식의 맛도 그럭저럭 잡고 있어 대부분의 지점들 모두가 손님들로 가득찬다. 특히 방콕 팔람4와 메가방나 지점은 순번을 기다려야 하며 점심과 저녁 피크 시간대에는 최소 30분 이상 기다려야 겨우 먹어볼 수 있을 정도로 태국인들에게 인기가 높은 레스토랑이다. 각 지점 안내와 메뉴 안내는 웹사이트를 참조하자. http://nittayakaiyang.com/en 라인 : @nittayakaiyang 이싼식 닭고기가 먹고 싶거나 땡길 때, 쏨땀과 찹쌀밥이 그리울 때, 라인맨을 이용한 배달도 가능하니 이곳을 이용해 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메뉴 1. 까이양 : 한마리와 반마리를 시킬 수 있다. 한마리는 220바트 / 반마리는 110바트. 곁들여지는 마늘 튀김과 함께 먹으면 더욱 풍미가 살아난다. 앙념이 잘 베어있고 잘 구워져 부드럽고 쫀득하다. 육계와는 다른 질깃한 식감을 주지만 진짜 닭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이 닭이 육계용 닭보다 더 맛있다는 평가를 해 주기도 한다. 2. 쏨땀 : 사진은 쏨땀타이 65바트, 쏨땀 주 재료가 무엇이냐에 따라 가격과 맛이 달라진다. 니따야 까이양의 시그니처 쏨땀은 쏨땀카이켐(소금에 절인 달걀 쏨땀) 3. : 매콤한 국물요리, 양념한 저민 돼지고기가 들어간다. 따뜻하게 데워져 나온다. 이 국물요리 역시 니따야 까이양의 시그니처 국물요리로 140바트이다. 4. 쁠라텃 : 한마리 400바트. 피쉬소스 베이스에 각종 허브와 고추 그리고 통마늘 양념이 곁들여진 생선 튀김. 특히 곁들여진 마늘과 고추를 함께 곁들여 먹으면 좋다. Param 9 Kayyang 또 다른 방콕의 대표 까이양 이싼 음식점은 라마9 로드에 있다. 1997년부터 지금까지 같은 장소에서 까이양을 팔고있는 라마9 까이양 레스토랑 역시 처음 시작은 평범했다. IMF로 태국 경제가 매우 안좋을 때 시작된 까이양집은 2개의 숯불 그릴과 1개의 테이블이 전부였다고 한다. 지붕도 없이 노점으로 시작된 라마9 까이양은 점점 더 손님들이 늘어가며 처음에는 단순히 닭만 구워팔다가 쏨땀 등 다른 메뉴들이 추가되고 테이블도 점차 늘면서 지금의 대형 까이양 레스토랑으로 성장했다. 그야말로 노점에서 대형 레스토랑으로 눈부신 발전을 한 것이다. 그리고 그만큼 손님들에게 까이양의 맛으로 인기를 끌었던 셈이다. 노 점때부터 항상 지켜온 철칙이 있었으니 청결과 554도로 구우면서 태우지 않는 노하우, 생선을 튀길 때도 높은 온도에 신선한 기름을 사용할 것. 돼지목살 구이는 돼지기름은 적게 연기를 내지 않으며 신선하고 부드럽게 구워낸다. 모든 식재료는 신선한 것들로만 엄선하고 고추가루와 쌀가루 그리고 땅콩 등은 전부 자가 생산해 만들어진다고. 총 8가지의 철칙을 노점으로 개점할 때부터 지금까지 지켜온다는 라마9 까이양 주인장은 노점에서 대형 레스토랑으로 키워 온 자신의 노고에 큰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 현재는 일대의 땅을 매입해 대형 까이양 레스토랑으로 성장한 라마9 까이양. 주말이면 주차장이 가득차게 손님들이 몰려온다. 특히 로칼 손님들에게 레전드로 불리는 라마9 까이양집이다. 웹사이트 : http://www.praram9kaiyangrestaurant.com/en 배달 및 안내 전화 : 02-318-3939 메뉴 1. 까이양 : 한마리 160바트. 니따야 까이양 보다 저렴한 가격이다. 가성비 끝판왕. 닭은 같은 ‘까이 반’을 사용한다. 2. 쏨땀타이 : 50바트. 쏨땀 역시 무난하게 까이양과 함께 즐기는 필수 메뉴이다. 3. 싸이끌럭 이싼 : 70바트. 이싼식 돼지고기 소세지와 야채. 보통의 이싼 소세지 모양과는 조금 다르지만 맛은 좋은 편이다. 맥주 안주로 금상첨화 4. 뻐삐야 쏟 : 65바트. 이곳의 시그니처 메뉴중 하나이다. 5. 뻐삐아 텃 : 70바트 시그니처 메뉴. 껍질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하게 맛이 있다. 꼭 시켜먹도록!

Flamenco Night out

2019/10/15 12:19:18

Flamenco Sky Bar Lounge 정열적인 라틴 음악 그리고… Pick by CK Photos by JM 방콕 최고의 럭셔리 쇼핑몰중 하나라고 할 수 있는 Emquartier 9층에 자리하고 있다. 다양하고 독특한 장식과 현대적인 가구와 엔틱의 조화, 화려하고 선명한 색상의 스펙트럼을 갖춘 독특한 라운지 / 칵테일 바는 피곤한 도시생활 속 새로운 활력소라고 할 수 있다. 모든 음식이 술을 마시기 위해 존재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플라멩코의 열정적인 플라멩코 수석 쉐프 Tesit Amatyakul(K. 몬)은 정신이 번쩍나는 미식의 세계로 당신을 인도할 것이다. 쿤 몬 쉐프의 이력은 그의 요리만큼이나 신선하고 독특하다. 호주 시드니에서 시작된 그의 요리사로서의 길은 접시닦기로부터 시작되었다. 헌신적인 그의 열정은 멘토의 지원을 통해 다양한 레스토랑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마침내 완성되었다고 한다. 10년의 노력 끝에 그는 마침내 태국으로 돌아왔고 그의 열정은 이제 이곳 플라멩코의 오프닝팀을 통해 완성되었다. 야외는 아니지만 루프탑 바의 모든 특징을 갖추고 있는 플라멩코는 시가룸과 바텐더 그리고 정열적인 라이브 음악까지 모든 것을 가진 스카이 라운지 바라고 할 수 있다. 손님들 역시 매우 다양하여 젊은이들부터 중년의 부부들까지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곳이다. Patatas Bravas 스페인 특유의 감자요리로 모양과 맛에서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 플라멩코의 시그니처 칵테일과 함께라면 아주 훌륭한 전체요리가 될 것이다. 오리 애호가라면 절대 놓쳐서는 안될 메뉴, 스페인 스타일 오리 가슴살 La Plancha. 부드럽게 녹아드는 육질과 그 바로 옆의 소스는 축복이다! Munchies Platter 는 공유를 위한 음식이다. 공유 음식 중 하나인 치킨 엠파나다를 조심해야 한다.- 맛에 빠져버릴 정도로 중독성이 있으며 때로는 공유하고 싶지 않을 정도로 치명적이다. 나초스는 본격적인 저녁 식사의 개막을 장식한다. 아보카도의 부드러움과 나초의 바삭함은 너무 놀랍다. 식사뿐 아니라 안주로도… >> 너무 놀라운! 메인코스 Spiced Lamb Rack은 대표적인 수비드 요리의 정석을 매우 잘 표현하고 있으며 곁들여 나오는 쿠스쿠스는 향신료와 풍미로 가득하다! Chef Mont의 요리 실력이 그대로 묻어 있는 최고의 요리이다. 빠에야 역시 놓쳐서는 안될 메뉴이다. 생긴 모습도, 그 맛도 최상의 메뉴로 손색없었다. 해산물 빠에야, 그 붉은 색 만큼 정열적인 맛도 쉽게 잊혀지지 않을 맛이다. Warm Churros 플라멩코의 라이브 공연은 매일 밤마다 달라진다. 리듬과 비트, 다양한 라틴 그룹들이 매일 밤을 뜨겁게 달군다. 플라멩코의 페이스북에서 매일 달라지는 라이브 밴드의 소식을 확인하기 바란다. 페이스북 : www.fb.com/FlamencoBKK 예약 및 문의 전화 : 02-003-6006 위치 : 지상철 프롬퐁역, 엠쿼티어 Helix 건물 9층 오픈 : 매일 오후 5시부터 새벽 1시까지

Ash Kickers Briskets & Bourbon

2019/07/25 11:11:21

- 아메리칸 스타일 슬로우 바베큐 브리스켓 - 100% 나무로만 훈연하는 정통 미국식 바베큐 레스토랑. 훈연기 미국에서 직수입 미국 음식, 바로 머리에 떠오르는 것은 바로 햄버거일 것이다. 그 외에도 핫도그, 스테이크, 콘도그, 스팸, 버팔로 윙 등 여러가지가 있지만 대부분 대중화되고 패스트푸드화 되어 이제는 미국만의 특징있는 음식이라고 굳이 정의할 필요도 없을 정도로 다국적화 되어버렸다. 하지만 그 속에서 미국 남부 음식으로 잘 알려져 있는 미국식 슬로우 바베큐는 그 만드는 과정 자체가 패스트푸드화 될 수 없다는 특징 때문에 다행스럽게(?)도 아직은 그리 쉽게 접할 수 있는 음식은 아니다. 스테이크와 달리 브리스켓은 훈연기를 통해 오랜시간 훈연과 열기로 고기를 구워낸다. 따라서 훈연기 자체가 아주 중요한데 애쉬 키커는 미국에서 만들어진 훈연기를 직접 공수해 와 사용하고 있다. 대형 1대와 중형 1대를 동시에 사용하고 있는 애쉬 키커는 브리스켓 등 대형 육류는 대형 훈연기에서 닭과 돼지고기 등 작은 육류는 중형 훈연기에서 구워낸다. 물론 모든 고기 종류는 100% 특별히 공급되는 나무로만 훈연되며 다른 어떤 물질도 훈연기에 들어가지 않는다고 한다. 에까마이에 새롭게 오픈한 애쉬 키커는 모든 소스 역시 홈메이드를 고집한다. 사실 고기 자체만의 맛과 향으로 소스가 그렇게 필요치는 않지만 소소한 작은 것들도 모두 자체 제작을 고집하는 장인 정신을 고수하고 있다고 자랑하고 있다. 120석 규모의 건물은 브리스켓 바베큐 레스토랑답게 전체적으로 검은색으로 칠해져 있으며 많은 실내 장식을 나무로 마감했다. 큼직큼직한 실내 분위기와 넓은 통로 등은 역시 미국식 레스토랑의 특색을 여실히 보여준다. 레스토랑 오너 Colin Stevens와 Gary Stewart 두 사람은 오로지 나무만을 사용해 16시간을 요리하는 브리스켓과 쇼트 립 갈비 그리고 하와이안 칼루어 돼지고기 등을 추천하는데 필자는 통닭 역시 추천하는 메뉴이다. 훈제 통닭과는 또 다른 식감과 맛 그리고 향을 보여주는 닭고기 요리 역시 슬로우 쿠킹의 정수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향과 맛이 뛰어나다. 1. Smoked Maibock : 파인트 360바트. 맥주에 사용되는 보리를 자체 훈연기에서 훈연해 직접 만드는 수제 맥주. 호불호가 약간 있을 수 있지만 강한 훈연의 향이 특징인 맥주이다. 2. Jalapeno Con Bread : 할라피뇨 콘 브레드 150바트. 할라피뇨가 곁들여진 옥수수 빵이다. 매콤한 할라피뇨가 옥수수빵 겉과 속을 채우고 있다. 함께 내오는 달달한 양파조림과 함께 먹으면 고기의 느끼함을 어느 정도 잡아준다. 3. AK Pork Ribs : 애쉬키커 돼지 갈비, 750바트. 사이드 음식으로 1가지를 선택할 수 있다. 필자는 맥앤치즈를 선택했다. 훈연한 돼지갈비는 겉은 바삭하면서 속은 부드러운 식감을 준다. 따로 양념을 많이 하지 않아 고기 자체의 맛을 충분히 즐길 수 있다. 4. AK Kickers Combo : 애쉬키커 콤보 셋트, 1,360바트. 풀드포크, 치킨윙, 홈메이드 소세지와 브리스켓 그리고 하와이안 쿠알라 돼지고기를 모두 즐길 수 있다. 2~3인이 함께 먹어도 충분한 양이다. 특히 쫄깃하면서 바삭한 하와이안 쿠알라는 태국의 무껍과 비슷한 식감인데 훨씬 더 부드럽고 훈연한 맛의 차이가 확실히 느껴진다. 추천메뉴 Hawaiian Kuala Pork Mr Gary Stewart와 미국 직수입 훈연기 일명 AK

Prime Steakhouse @ Millennium Hilton Bangkok

2019/07/23 14:02:43

프라임 스테이크 하우스 @ 밀레니엄 힐튼 방콕 written by CK Lee / photo by JM 모레시계는 한쪽에서 다른 한쪽으로 꾸준히 흘러가며 변화하지만 여전히 똑 같은 모습으로 건재함을 과시하기도 한다. 밀레니엄 힐튼 방콕은 주변 짜오프라야 강변의 급속한 변화속에서도 10년을 하루같이 지금도 여전히 굳건하게 그곳에 자리하고 있다. 처음 그 모습 그대로. 밀레니엄 힐튼 방콕 호텔 4층에 자리하는 프라임 스테이크 하우스는 방콕에서 최고의 스테이크를 제공한다. 우선 방콕 최고의 스테이크를 맛 보기 전 우리는 최상층 ThreeSixty 아웃도어로 올라갔다. 방콕 최고의 파노라마 사진을 찍기 위해서였다. 이 높은 곳에서도 비둘기들의 생존 본능은 여전히 꿈틀거린다. 도시 경관을 바라보며 마시는 블러디메리와 망고주스의 맛은 최고였다. 해가 지기 직전 서둘러서 프라임 스테이크 하우스로 자리를 옮겼다. 차가운 와인 한잔과 뜨거운 홈메이드 빵이 창가 자리 한쪽을 장식한다. 식전 빵은 네개의 봉긋한 자태를 뽐내며 고추와 당근 그리고 호밀맛을 깊게 전해준다. 바삭하며 부드러운 프라임 식전 빵 역시 유명하다. 함께 내어오는 버터와 함께 가볍게 즐겨보자. 시저 샐러드는 프라임의 아주 독특한 시그니처 음식이다. 커다란 나무 볼이 올려져 있는 바퀴달린 탁자가 나타나 일단 로메인 상추 한잎에 소스가 버무려져 그 자리의 메인 게스트 앞에 놓여진다. 마치 와인을 본격적으로 따르기전 시음을 하듯 그렇게 샘플링이 제공되는 것이다. 적당하다 고개를 끄덕이면 그때부터 본격적인 시저 샐러드가 만들어진다. 큼직한 로메인 상추에 완벽한 시저 샐러드 드레싱이 완벽하게 입혀진다. 시저샐러드의 크리스피함이 입안을 간지럽혔다면 이제는 푸껫 바닷가재 비스크 수프의 향과 맛에 빠져들어 볼 때가 되었다. 완벽한 크림이 얹혀진 접시에 따로 내어져온 뜨거운 수프가 뿌려진다. 하얀 크림은 곧 사라지고 새로운 은빛 액체가 만들어진다. 따뜻하고 부드럽게. 이윽고 본 코스의 메인 요리가 등장했다. 티본 스테이크. 경이로운 사이즈에 훈연향. 프라임의 스테이크는 단순히 팬위에 구워지는 것이 아니다. 특별히 제작된 장작불 오픈에서 훈연향과 함께 마무리되어져 나온다. 그로인해 고기의 부드러움과 육즙의 풍부함 그리고 더해지는 특별한 고기의 향이 곁들여진다. 소스가 그리 대수일까 싶지만 그냥 먹었을때와 소스와 함께 했을때의 다른 맛의 향연은 꼭 즐길 필요가 있다. 또 다른 쉐프 스페샬이 당도했다. 연어구이와 트러플을 곁들인 으깬 감자, 이미 티본 스테이크로 한껏 부풀어 오른 배를 쓰다듬으며 살살 녹아내리는 연어의 살을 음미한다. 물론 한없이 부드럽고 고소한 트러플 은깬 감자도 곁들여 보자. 후회하지 않을 것이다. 과한 식사량에 한 몫을 거든 연어구이와 트러플 으깬감자는 다음에도 꼭 선택해야 할 필수 메뉴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프라임을 비롯한 밀레니엄 힐튼 호텔 전체 프로모션이 곧 진행될 예정이다. 태국의 8월은 어머니의 날이 있는 달로서 특히 프라임 스테이크 하우스의 셋트 메뉴를 강력하게 추천한다. 밀레니엄 힐튼 호텔의 SNS 채널을 꼭 확인해 보도록 하자. 특별한 어머니를 위한 특별한 식사의 기회가 제공될 것이다. 타이항공 역시 지난 8월 1일 힐튼 그룹과 전격적인 MOU를 체결하고 모든 타이항공 고객들에게 힐튼 호텔 레스토랑의 모든 메뉴의 10~20%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타이항공을 이용한 여행자들은 탑승권을 버리지 말고 꼭 간직해 두자. 태국 국내선 이용자에게도 혜택이 주어진다는 점도 잊지 말도록 하자. 소고기를 좋아하는 독자들에게 특히 권하고 싶은 프라임 스테이크 하우스. 언제나 환영 받을 수 있는 여행이다. 기억에 영원히 남을 멋진 저녁식사에 동참할 것을 권한다. 마지막 오리지날 클라식 뉴욕 치즈케익과 초콜릿은 아름다운 마무리로서 기억될 것이다. -CK www.facebook.com/Hiltonbangkok 예약전화 : 02-442-2000 웹사이트 : www.bangkok.hilton.com

우리동네 술집맛집

2019/04/06 12:34:52

어느나라에서든 동네마다 그 나름대로의 맛집들은 항상 존재한다. 음식의 천국, 메카라고 할 수 있는 태국 역시 예외는 아니어서 수많은 맛집들 속에서도 그 동네에서만큼은 먹어주는 맛집들이 존재한다. 8백 2십만명이 살고있는 대형 도시 방콕, 수없이 많은 맛집들 속에서 편하게 슬리퍼 끌고 추리닝 차림으로도 언제나 반겨주는 맛집이자 출출하고 웬지 한잔이 마시고 싶을때 부담없이 갈 수 있는 동네 맛술집, 동네마다 한군데씩 추천받아 순례를 떠나보는 것도 재미있는 미식 여행이 될 수 있을 것이다. Bar in Town 위치 : 타운인타운, Wang Thonglang, Bangkok 10310 (페이스북 참조 : https://www.facebook.com/pg/barintownbangkok/) 예약 및 문의전화 : 061 743 1234 특징 : 다양한 라이브 공연과 음식 그리고 프로모션 등 영업시간 : 매일 오후 5시 오픈 밤 12시까지 영업 이집의 가장 큰 특징은 소주와 소주 칵테일이 있다는 것이다. 또한 오래전부터 논타부리에서 해산물 음식점을 해 온 경험을 바탕으로 특히 해산물과 다양한 태국 음식들을 즐길 수 있다는 점이며 모든 음식들이 꽤나 내공이 있다는 점이다. 음식만으로도 웬만한 베스트 레스토랑을 능가한다. 술집 위주이지만 음식 맛이 결코 뒤떨어지지 않기 때문에 특히 술과 음식을 동시에 즐기기에 적합한 곳이다. 음식 종류도 매우 다양해서 약 100여가지 이상의 태국 음식들을 즐길 수 있으며 태국식 안주용 음식도 거의 대부분 갖추고 있어 선택의 폭이 매우 넓다. 연중 무휴로 문을 열고 태국 젊은이들, 특히 타운인타운 인근에서 모임을 갖기에도 좋은 장소로 추천할 수 있다. 전형적인 태국 술집맛집이라고 할 수 있다. 실내는 없지만 내부는 선풍기와 에어콘이 운용되고 있어 더울 경우 안쪽으로 자리를 정하면 좋을 것이다. 내부에는 포켓볼과 다트 보드가 있어 일종의 스포츠바의 용도 또는 친구들과 가볍게 한잔하며 즐겁게 보낼 수 있는 맛집이다. 단, 시내와는 좀 떨어져 있기 때문에 접근성은 조금 떨어진다. 음식 가격도 그리 비싼편이 아니어서 큰 부담없이 찾을 수 있는 곳이며 시그니처 음식이 235바트 내외, 독일식 돼지다리 튀김 350바트 정도로 저렴하다. 현재 조니워커 레드와 맥주 그리고 안주를 한데묶어 프로모션을 진행중이다. 모기 쫓는 약 지참 필수 Model Market 위치 : Soi Sukhumvit 53 Khwaeng Khlong Tan Nuea,Khet Watthana(수쿰빗 쏘이 53) 예약 및 문의 전화 : 085 223 4324 특징 : 라이브 음악과 다양한 음식 영업시간 : 오후 5시부터 밤 12시까지 소프트 오프닝은 지난 3월 중순경 이미 했고 오는 4월 4일부터 본격적인 그랜드 오프닝을 계획중이다. 이름만 들어도 알 수 있는 유명 맛집이 간이 형식으로 함께 하고 있다. 아직 이렇다할 특징적인 장점은 없는 편이고 시스템도 약간은 들쭉날쭉 하고 있어 좀 더 발전을 기대해야 겠지만 일단 페피나 피자 몇가지와 fullmoon 햄버거와 샌드위치, Mengkee의 오리고기 등을 맛볼 수 있다는 점에서 위로가 되고 있다. 쉽게 찾기가 어려운 쏘이 53 깊숙한 안쪽에 있다는 점을 빼면 나름 괜찮은 동네 술집으로 성장할 듯 하다. 하지만 서양인들이 대세 손님이라는 점과 음료나 술은 몰라도 음식값이 조금 비싸다는 점에서 점수를 그리 호락호락 줄 수 없다는 점이 아쉽기는 하다. 이곳 역시 실내는 없으며 모두 야외 좌석이라 모기 쫓는 약 필수 지참. Havana Social 위치 : 수쿰빗 쏘이 11 예약 및 문의 전화 : 061-450-3750 특징 : 칵테일과 춤 그리고 음악 영업시간 : 오후 6시부터 새벽 2시까지 수쿰빗 쏘이 11이 새삼스레 나이트 아웃의 각축장이 되고 있다. 기존의 여러 다양한 술집 맛집 각축전에 새로운 스타일과 독특한 컨셉의 술집들이 생겨나고 있기 때문이다. 그 속에서 여전히 인기를 누리고 있는 집이 바로 하바나 소셜이다. 살사와 라틴 음악속에서 약간은 오버 프라이스가 된 듯한 술값과 음식값을 감당해야 하지만, 라틴, 살사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가볍게 칵테일 한잔 즐길 수 있는 곳으로 추천할만 하다. The Bar Upstairs 위치 : 수쿰빗 쏘이 11, 하바나 소셜 뒤편 예약 및 문의 전화 : 02-821-5110 특징 : 와인바 영업시간 : 오후 5시부터 12시 또는 새벽 2시(주말) 약간은 숨어있는 듯한 위치에 있지만 수쿰빗 쏘이 11에서 흔치 않은 조용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곳이다. 주로 캐주얼 와인 바 형식을 유지하고 있으며 간단한 프렌치 음식들을 와인과 함께 즐길 수 있다. 와인은 한잔에 150바트+ 부터 있으며 아래층에 있는 프렌치 레스토랑과 혼동하지 말 것을 당부한다. (글/사진 김종민)

타코벨

2019/02/15 13:39:56

맥도날드와 함께 미국의 대표적인 패스트푸드 체인이라고 할 수 있는 ‘타코 벨’이 지난 1월 방콕에 첫 1호점을 오픈했다. 플런친 로드에 MercuryVille 쇼핑몰 1층에 자리잡은 타코벨 1호점이 오픈할 당시 주변은 인산인해의 많은 사람들이 몰려들었으며 심지어 미국에서 태국 첫 타코벨 손님이 되고자 원정(?)까지 감수한 사람들도 있었다는 소문이다. 물론, 확인된 것은 아니다. 어쨋든, 한동안 타코벨 매장 밖에서 줄을 서야 했던 ‘타코벨’매니아들의 기운이 한풀 꺽인 지금, 과연 타코벨이 어떻길래 이리 큰 반향을 일으켰는지가 궁금해 다녀와 보았다. 타코벨, 태국 1호점. 태국 타코벨의 메뉴는 미국에서 판매되는 것과 거의 다르지 않다. 다만, 무슨 이유에선지 소고기가 들어가는 메뉴는 아직 나오지 않고 있다. 1호점 오픈 당시에도 일부 타코벨 팬들에게 실망의 메세지를 들어야 했던 타코벨 비프 메뉴 삭제는 그러나 타코벨 매니아들에게는 전혀 개의치 않는 작은 헤프닝에 지나지 않았다. 오픈 이후 한 달 이상이 지난 지금도 점심이나 저녁 피크시간에는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하는 타코벨의 성공은 유명 프렌차이즈 업체임에도 미국과 비슷한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다는 점과 그러면서도 맛과 품질은 미국과 동일하게 유지한다는 전략이 통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여진다. 타코벨, 1962년 글렌 벨, 캘리포니아 다우니에서 첫 오픈 이래 ‘타코 벨’은 저가 멕시칸 음식을 표방했다. 멕시코의 대표적인 메뉴 타코스, 께싸딜라 그리고 나초스를 판매하며 승승장구했던 ‘타코 벨’은 이후 미국 전역에 약 7,000여개의 지점을 가진 미국 대표 패스트푸드점으로 성장했다. 또한 일부 지점의 경우 연중무휴 24시간 영업을 하며 더욱 크게 성장했다. 다만, 태국의 경우 24시간 영업을 하지는 않고 오전 10시부터 밤 10시까지 평범한 시간대에 영업을 하고 있다. 특별하지 않은 벤치 스타일 실내 인테리어에 큰 감흥을 받을 수는 없지만 주방 시스템과 시설은 꽤나 많은 신경을 쓴 것으로 보인다. 아마도 겉으로 보여지는 모습 보다는 타코벨 특유의 맛과 서비스를 위해 더욱 주력했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또한 무한리필 음료 제공 역시 타코 벨 만의 강점으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멕시칸 음식이 태국인들에게 큰 반향을 일으키는 맛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그래도 꾸준히 사랑받고 있던 ‘썬라이즈 타코스’에게는 너무나 큰 경쟁자가 생긴 셈이다.(썬라이즈 타코스 리뷰 참조 : 교민잡지 409호 참조) [카운터에서 음식을 주문하고 돈을 지불하면 사진과 같은 진동벨을 나눠준다. 벨이 울리면 음식을 받으러 가면 된다. 음료는 본인이 직접 컵에 얼음과 음료를 채워 마신다. 무한리필 가능] Menu Kicking Chicken Taco : 부드러운 또띠아에 닭고기와 치즈 그리고 타코벨 특제 소스가 곁들여진다. 타코벨 특제 소스는 꽤나 매운 맛이지만 고추의 매운 맛이 아닌 후추의 매운 맛이다. 가장 잘 팔리는 메뉴 중 하나.(179바트) Big Bell Box : Taco Bell 대표 메뉴 4가지를 모두 맛볼 수 있는 가성비 좋은 셋트 메뉴이다. 크런치 타코와 부리또 그리고 시나몬 토스티다, 크런치 나초스 등을 한번에 즐긴다.(199바트) (글/사진 김종민)

6